정치/행정
성남시,보호관찰소 문제해결 협상 결렬
시, 시청내 공간 확보 약속했으나 관찰소측 1년 이내 보호관찰업무 정상화를 위한 해결방안이 나오지 않을 경우 성남시에서 야탑청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는 무리한 요구
기사입력: 2019/03/27 [17:46]  최종편집: 성남데일리
추용선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묵은 갈등이자 민원 요소였던 성남보호관찰소 문제가 다시 촉발된 가운데 성남시와 보호관찰소측의 막판 협상이 27일 오전 열렸으나 결국 결렬됐다.

 

은수미시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따르면  보호관찰소측은 제3의 갈등해결 공식기구를 새롭게 마련해 1년 이내 보호관찰업무 정상화를 위한 해결방안이 나오지 않을 경우 성남시에서 야탑청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는 무리한 요구를 제시해 결국 결렬됐다고 밝혔다.

 

성남보호관찰소는 지난 3월초 야탑동 청사에 문서고를 설치하고 회의실을 추가적으로 설치하려 했으나 지역주민들은 강경하게 반대 입장을 밝히고 청사진입을 막는 등 강력 반발해 왔다.

 

보호관찰소측이 사무실 공간을 주장하지만 자연스럽게 관찰업무가 진행 될수 있다는 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김병관국회의원과 성남시는 법무부와 협의하는 등 이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섰으나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해 왔다.

 

은수미시장이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보호관찰소 문제에 대한 내용에 따르면 보호관찰소측은 3가지 요구사항을 시에 전달하고 요구사항이 합의되면 야탑동 청사 이전 계획을 철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것이다.

 

그러나,실무협의를 통해 성남시청사내에 추가적으로 사무공간을 확보해 줄 것을 요구해 성남시는 공간이 부족하지만 최대한 노력해 공간을 확보해 주기로 약속했으며 장기적으로 보호관찰소 정상화를 위해 협조할 것을 약속하는 등 시민들의 불안과 불편을 해소하고자 요구조건을 적극 수용하는 방향으로 노력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다른 요구를 해와 결국 협상이 결렬됐다는것이다..

 

은수미시장은 앞으로 민관 대책위원회를 조속히 소집 요구해 시민,시 법무부 삼자가 함께 이야기 할수 있는 자리 만들고 둘째 법무부,국회의원과 협력해 주민들과 함께 하는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성남보호관찰소 야탐동청사앞에서 지역주민들의 반대 집회<은수미 성남시장 페이스북 캡쳐사진>.      ©성남데일리


성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