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모든 중학교 3학년생 ‘라 트라비아타’ 오페라 관람 지원
성남시, 22~24일 오전 10시 오후 2시 30분...머리로 익힌 음악 지식에 공연 현장 체험 더 해
기사입력: 2019/05/23 [10:11]  최종편집: 성남데일리
성남데일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46개교 모든 중학교 3학년생에게 ‘라 트라비아타’ 오페라 관람을 지원한다.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중3 학생 8646명(283학급)이 5월 22~24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30분 모두 6차례에 나눠 오페라를 본다.

 

중학교 음악 교과 과정과 연계한 성남형교육의 학교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의 하나다.

 

라 트라비아타(1853년 作)는 프랑스 파리 사교계의 비올레타와 청년 알프레도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이탈리아의 작곡가 주세페 베르디(1813~1901년)의 대표 걸작이자 세계에서 가장 자주 공연되는 오페라로 꼽힌다.

 

학생들이 관람하는 이 작품은 성남아트센터가 자체 제작해 현대적 감각과 오페라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150분 공연 분량을 90분 분량으로 집약해 화려한 무대공연과 축배의 노래 속 당대 상류사회의 이중 윤리를 비판한다.

 

수업 시간에 머리로 익힌 음악 지식에 공연 현장 체험을 더 해 교육 효과와 문화적 감수성을 높인다.

 

성남시는 올해 147억원의 성남형교육 지원 사업비 중에서 교육과정과 연계한 학교문화예술교육에 6억9500만원을 배정·집행 중이다.

 

중3 대상 오페라 관람 외에 72개교 모든 초등학교 대상 ‘찾아가는 국악·무용·뮤지컬·비보잉·연극·클래식 공연, 중1 대상 ‘과학원리 미술 작품전(wHaT-무엇)’ 관람, 초·중·고 35개교 대상 연극 수업, 20개교의 특수교육 학생 대상 예술연계 수업, 특성화고 대상 ‘악기·음악 세계여행, 음악회(POP콘)’ 등을 지원한다.



성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