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봉사
분당제생병원, 밀알복지재단과 '태양광랜턴 조립 체험 행사' 실시
글로벌 에너지 나눔 실천, 라이팅 칠드런 사업..아시아·아프리카의 더 많은 사람에게 따뜻한 사랑의 빛을 선물
기사입력: 2019/06/20 [10:43]  최종편집: 성남데일리
성남데일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제생병원은 6월 17일부터 19일까지 병원 본관 1층 로비에서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친환경 태양광랜턴 조립 체험 교실을 연다.                                                                                             © 성남데일리

 

 분당제생병원(병원장, 채병국)은 6월 17일부터 19일까지 병원 본관 1층 로비에서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친환경 태양광랜턴 조립 체험 교실을 연다.

 

이 행사는 병원 방문객에게 생활 속 에너지 절약 방법을 소개하고 에너지 빈국국인 아시아, 아프리카 23개국에 태양광랜턴을 조립해 보내는 무료 체험 프로그램이다.

 

전 세계의 전기 없이 생활하고 있는 인구는 약 17억명이다. 태양광랜턴의 긍정적 효과는 빈곤 문제 해결 ▲가구소득 30% 증가 효과▲월평균 10달러의 등유구매 비용 절감 효과▲어린이 교육 시간 하루 1.5시간 증가와 환경 문제해결 ▲온실가스로부터 지구환경 보호 ▲이산화탄소와 다이옥신 위험 예방 ▲등유 램프로 인한 화재위험 예방이 주목적이다.

 

밀알복지재단 김지은 간사는 "아프리카의 에너지 빈곤 문제 상황을 전했을 때, 많은 분이 공감해주시고 동참해주셔서 의미 있는 변화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참여형 활동을 통해 가치를 나누고, 도움을 주는 일이 꾸준히 지속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설립되어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을 목표로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와 인간다운 삶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진정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생애주기별 국내전문복지사업과 지속 가능한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UN경제사회이사회’로부터 특별협의적 지위를 부여받아 종교, 국적, 인종, 정치적 이념을 초월하여 활동하고 있다.

 

재단은 해외사업 중 분야별 특별사업으로 55,000가구에 태양광랜턴을 보급하고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하기 위한 태양광 발전 설비를 통한 센터를 구축하여 일자리를 창출, 교육환경 제공하고 있다. (후원 문의: 1600-0966)

 

 



성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