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복지
성남시립교향악단 7월 3~11일 유럽페스티벌 참가
대한민국 대표로 참가 6일 오후 9시 에밀리아-로마냐 페스티벌 8일 오후 8시 류블랴나 페스티벌 공식 무대
기사입력: 2019/07/04 [11:39]  최종편집: 성남데일리
성남데일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립교향악단과 감독 겸 상임지휘자 금난새가 이탈리아 중북부 에밀리아-로마냐 지방의 수도 볼로냐의 에밀리아-로마냐(Emilia-Romagna) 페스티벌(이탈리아 최대 음악 페스티벌)과 슬로베니아 류블랴나(Ljubljana)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을 받아 참가한다.
 
 성남시립교향악단은 대한민국을 대표로 참가하게 되었으며 7월 6일 토요일 오후 9시 에밀리아-로마냐 페스티벌과 7월 8일 월요일 오후 8시 류블랴나 페스티벌 공식 무대에 서게 된다.

 

 2019년 올해로 19회를 맞이하는 에밀리아-로마냐 페스티벌은 독특하고 개성 있는 음악 문화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2001년 지휘자 마시모 메르첼리에 의해 탄생하여 유명음악가 모리코네, 카레라스, 글라스, 나이만, 펜데레키, 바쉬메트 등이 축제에 참여해 왔다.

 

 전 세계인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장르와 레퍼토리로 마련되는 류블랴나 페스티벌은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축제로, 이를 즐기기 위해 류블랴나 주민뿐만 아니라 각지에서 찾아오는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는 유럽 내에서도 역사와 전통을 지닌 명성 있는 축제로, 성남시립교향악단이 초청 받은 것은 세계 무대에서 인정을 받은 것이라 할 수 있다.


 감독 겸 상임지휘자 금난새가 이끄는 성남시립교향악단은 바이올린 우토 우기(UTO UGHI), 세르게이 크릴로프(SERGEJ KRYLOV)와의 협연으로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과 멘델스존 교향곡 4번 ‘이탈리안’, 그리고 평화를 상징하는 이호준의 ‘Unified Friends for String Orchestra‘을 연주할 예정이다.


 성남시립교향악단은 성남시를 대표하는 예술단으로 이번 유럽 페스티벌 참가를 통해 성남시향의 위상을 높이고, 국제적인 무대에 성남시와 성남시향을 세계에 알리는 발판으로 삼고자 한다.



성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