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성남시-가천·을지·동서울·신구대 ‘청년 전공 살리기’ 협약
8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5개월간 성남지역 기업 직무 경험을 쌓는 4곳 대학생 임금 80% 부담
기사입력: 2020/07/28 [15:17]  최종편집: 성남데일리
성남데일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와 가천대, 을지대, 동서울대, 신구대는 7월 28일 오전 10시 시청 6층 행정조정실장실에서 ‘청년 전공 살리기(전공하JOB)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 성남데일리


성남시와 가천대, 을지대, 동서울대, 신구대는 7월 28일 오전 10시 시청 6층 행정조정실장실에서 ‘청년 전공 살리기(전공하JOB)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청년전공 살리기’는 성남지역 기업과 가천·을지·신구·동서울대학생을 매칭·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오는 8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5개월간 성남지역 기업에서 직무 경험을 쌓는 이들 4곳 대학생의 임금 80%를 부담한다.

 

성남시가 17명을 선발·매칭하며, 1인당 최대지원금은 월 160만원이다.

 

각 대학교는 사업에 참여해 실습을 마친 학생들에게 사업참여 기간에 대한 학점(2~24학점)을 인정한다.

 

이번 협약은 대학 졸업을 앞둔 취업 준비생들이 전공 관련 직무 경험을 쌓아 취업경쟁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됐다.

▲     © 성남데일리
성남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